외도 보타니아 여행 남쪽의 아름다운 꿈의 섬

외도 보타니아 여행 남쪽의 아름다운 꿈의 섬

일상에서 벗어나 훌쩍 떠나는 행복한 상상을 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 여행지는 바로 자연, 자연 속에서 힐링을 생각하게 된다. 


▲ 외도 보타니아 (글 . 정리 에스카사 편집부)


지중해의 어느 해변 도시를 옮겨 놓은 듯한 모습의 외도 보타니아는 깨끗하고 푸른 남해 바다 위에 있는 해상공원이다. 섬 속의 섬 외도 보타니아에서 자연으로의 여행을 떠나보자. 

거제 장승포항에서 뱃길로 20분 거리에 있는 외도 보타니아는 거제도에 인접해 있는 섬 중의 하나로 거제도와 4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식물낙원(botanic +utopia)’이라는 합성어로 이름에 걸맞게 천연 동백숲과 선인장, 코코스 야자수, 가자니아, 선야인, 유카리, 병솔, 용설란 등 사시사철 다양한 풀, 꽃, 나무가 신선한 향을 내뿜으며 섬의 경사면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를 거닐다 고개를 들면 탁 트인 바다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외도는 1960년대까지만 해도 미역 채취, 고기잡이 등에 종사하는 8가구가 모여 살던 평범한 섬이었다. 이곳이 지금 모습으로 바뀐 건 고 이창호 씨와 최호숙 씨 부부의 노력 덕분이다. 고 이창호씨는 낚시를 하다 우연히 알게 된 외도를 ‘제2의 고향’으로 가꾸기로 마음먹었고 이때부터 부부는 감귤 농장과 돼지 사육 실패의 경험을 바탕으로 거센 바람과 싸워가며 선착장을 만들고 경사지를 개간해 꽃과 나무를 심으면서 외도 보타니아가 시작되었다. 

외도 보타니아는 섬이라는 지리적 여건에도 불구하고 물이 풍부하고 기후가 온난하며, 강우량이 많아서 여러 가지 난대 및 열대성 식물이 자라기 쉽고, 푸르고 맑은 바다에 둘러싸여 있어 해상공원을 만들기에는 최적의 장소였다. 


글 . 정리 에스카사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