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식탁 위에 펼쳐지는 쉐프의 요리 '필라스타'

2019-03-27

배달의 춘추전국시대, 특별한 메뉴는 없을까?


우리 집 식탁 위에
펼쳐지는 쉐프의 요리 '필라스타

(사진출처=123rf)

최근 독신이나 미혼 인구 등의 증가로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있다. 통계청은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의 비중은 1980년 4.8%에서 2016년 25.5%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협력 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빠른 증가세이며, 2020년에는 전체의 30%가 1인 가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같은 전망 아래 혼밥족, 즉 혼자 밥을 먹는 이들 역시 자연스레 늘어나고 있다. 혼밥을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배달음식이다. 따라서 이들의 기호를 고려한 배달 업계 역시 발 빠르게 움직이며 더 다양한 메뉴를 내놓고 있다. 대표적인 배달 음식인 치킨과 중식을 넘어서 구운 갈비부터 카페 음료까지,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고 있는 배달업계. 오늘날은 과연 ‘배달의 춘추전국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통 레스토랑 음식을 집에서 편하게 즐기자
간편하지만 맛있는 배달음식 중에서도 특히나 이목을 끄는 메뉴가 있다. 바로 고급 레스토랑에서만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해왔던 메뉴인 이탈리안 푸드. 높은 가격과 접근성이 낮다는 레스토랑의 단점을 보완하고, 맛은 그대로 살린 이탈리안 레스토랑 ‘필라스타’가 대표적인 곳이다. 주요 메뉴는 필라프와 파스타로 만원이 넘지 않는 착한 가격까지 자랑한다. 이제 우리 집 식탁 위에서 고퀄리티의 정통 이탈리안 파스타를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필라스타는 더욱 치열해지는 외식업계에 이벤트성 작업 프랜차이즈가 아닌 오너쉐프가 직접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퀄리티 있는 음식을 고객의 식탁 위에 올려 보자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집에서 먹는 배달음식이지만, 테이크아웃 용기까지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 로고 또한 주메뉴인 필라프와 파스타의 조합이 구미를 당길 만큼 눈길을 끈다.

손쉬운 창업 시스템 구축한 신개념 외식 프렌차이즈
창업을 희망하는 이라면 누구든 성공을 꿈꾼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누구에게나 해당하지는 않는다. 성공할 수 있는 창업 아이템을 찾지 못하면 실패로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예비창업자들은 각종 창업박람회 등에 참여하며 프렌차이즈 창업아이템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현재 프랜차이즈 창업을 포함해 외식 창업은 포화상태에 이른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남들과는 다른 확실한 차별성을 갖춘 아이템 선택이 가장 중요하며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소규모 및 소액창업이 안전하다고 말한다. 이 가운데 신선한 메뉴와 독자적인 아이덴티티를 구축한 프렌차이즈 창업 아이템으로 ‘필라스타'가 주목받고 있다.

필라스타는 가성비 좋은 재료와 제철 식재료로 단가를 낮추고, 1인 또는 2인 경영으로 인건비를 최소화하는 전략과 중심상가가 아닌 이면도로의 보증금과 월세가 낮은 상가에 입점하여 마진율을 높이고 있다. 또한, 4주 교육으로 운영노하우와 레시피를 전수해주며 1:1 맞춤 창업으로 초보자들도 쉽게 요식업 창업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랜을 제시해, 맛을 본 손님뿐만 아니라 창업을 생각하는 이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최근 독신이나 미혼 인구 등의 증가로 1인 가구가 늘어나고 있다. 통계청은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의 비중은 1980년 4.8%에서 2016년 25.5%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협력 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빠른 증가세이며, 2020년에는 전체의 30%가 1인 가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같은 전망 아래 혼밥족, 즉 혼자 밥을 먹는 이들 역시 자연스레 늘어나고 있다. 혼밥을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은 배달음식이다. 따라서 이들의 기호를 고려한 배달 업계 역시 발 빠르게 움직이며 더 다양한 메뉴를 내놓고 있다. 대표적인 배달 음식인 치킨과 중식을 넘어서 구운 갈비부터 카페 음료까지,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고 있는 배달업계. 오늘날은 과연 ‘배달의 춘추전국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통 레스토랑 음식을 집에서 편하게 즐기자
간편하지만 맛있는 배달음식 중에서도 특히나 이목을 끄는 메뉴가 있다. 바로 고급 레스토랑에서만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해왔던 메뉴인 이탈리안 푸드. 높은 가격과 접근성이 낮다는 레스토랑의 단점을 보완하고, 맛은 그대로 살린 이탈리안 레스토랑 ‘필라스타’가 대표적인 곳이다. 주요 메뉴는 필라프와 파스타로 만원이 넘지 않는 착한 가격까지 자랑한다. 이제 우리 집 식탁 위에서 고퀄리티의 정통 이탈리안 파스타를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필라스타는 더욱 치열해지는 외식업계에 이벤트성 작업 프랜차이즈가 아닌 오너쉐프가 직접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퀄리티 있는 음식을 고객의 식탁 위에 올려 보자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집에서 먹는 배달음식이지만, 테이크아웃 용기까지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 로고 또한 주메뉴인 필라프와 파스타의 조합이 구미를 당길 만큼 눈길을 끈다.

손쉬운 창업 시스템 구축한 신개념 외식 프렌차이즈
창업을 희망하는 이라면 누구든 성공을 꿈꾼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누구에게나 해당하지는 않는다. 성공할 수 있는 창업 아이템을 찾지 못하면 실패로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예비창업자들은 각종 창업박람회 등에 참여하며 프렌차이즈 창업아이템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현재 프랜차이즈 창업을 포함해 외식 창업은 포화상태에 이른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남들과는 다른 확실한 차별성을 갖춘 아이템 선택이 가장 중요하며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소규모 및 소액창업이 안전하다고 말한다. 이 가운데 신선한 메뉴와 독자적인 아이덴티티를 구축한 프렌차이즈 창업 아이템으로 ‘필라스타'가 주목받고 있다.

필라스타는 가성비 좋은 재료와 제철 식재료로 단가를 낮추고, 1인 또는 2인 경영으로 인건비를 최소화하는 전략과 중심상가가 아닌 이면도로의 보증금과 월세가 낮은 상가에 입점하여 마진율을 높이고 있다. 또한, 4주 교육으로 운영노하우와 레시피를 전수해주며 1:1 맞춤 창업으로 초보자들도 쉽게 요식업 창업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랜을 제시해, 맛을 본 손님뿐만 아니라 창업을 생각하는 이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에스카사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