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전부터 모둠전까지! 세상 모든 전이 있는 대구 칠곡 맛집 국우동 ‘전과막걸리'

2019-08-16

파전부터 모둠전까지! 세상 모든 전이 있는 ‘전과막걸리'

대구 칠곡 맛집 국우동 ‘전과막걸리'


‘전과 막걸리’라는 이름처럼 전이 메인 메뉴인 이곳은 세상의 모든 전이 다 있는 전 맛집이다.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제사상에 올라가는 산적부터 비 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김치전, 집에서 만들기 힘든 명태전까지.


)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이곳의 대표 메뉴는 ‘모듬전'으로,막걸리를 안 먹고는 못 배길만큼 소쿠리에 소복이 얹어져 나오는 비주얼이 일품이다. 인심 좋은 전과막걸리는 그 푸짐한 양 때문에 여럿이서 둘러앉아 먹을 때 더 맛있게 느껴진다. 이곳의 모든 전은 직접 끓인 육수로 반죽하여 주문과 동시에 조리하기에 더욱더 바삭한 식감, 남다른 맛을 자랑한다.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특히, 젊은 층에 인기가 많은 치즈 감자전은 얼핏 큼직한 피자 한 판으로 보일 만큼 맛과 비주얼 모두를 충족시킨다.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전 이외에도 북성로 철판구이와 오징어두루치기 등 구이류와 볶음류 요리가 있고 알탕, 수제 어묵탕과 같은 탕 요리도 있다. 또 이곳은 단순히 막걸리와 전을 먹고 갈 수 있는 음식점 겸 술집이 아닌, 예약 주문도 받는 포장 전문점이다.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솜씨 좋은 사장님이 직접 구워내는 제사 전까지 주문할 수 있어 추석과 설날 같은 명절 차례상에 올릴 제산 전을 이곳에서 손쉽게 살 수 있다.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특별할 것 없는 어느 날, 고소한 전 한 점과 막걸리가 특별한 추억을 한가득 몰고 온다.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정성껏 차려낸 엄마의 손맛, 이곳에서 느껴보자.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글: 에스카사 매거진 / 사진: 본사취재)

■ EDITOR’S PICK : 모듬전, 치즈 감자전

■ ADDRESS : 대구 북구 구리로 140 (국우동 1081-4)

■ PHONE : 010-9055-5973


글.정리 에스카사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