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를 120여부위별 맛을 즐기는 우리나라 문화

올 어바웃 소고기

소고기를 120여부위별 맛을 즐기는 우리나라 문화

소고기를 120여 가지 부위별로 맛을 즐기는 문화를 가진 나라는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뿐이다. 


소고기 하면 안심, 등심, 불고기, 국거리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우리가 식용으로 하는 소고기의 부위는 120여 가지에 달하며 부위마다 명칭이 다르다. 


미국의 문화 인류학자 미거릿 미드는 “지구상에서 소고기를 부위별로 맛을 세분해 내는 고도의 미각 문화를 지닌 민족은 한국인과 동아프리카의 보디족뿐이다” 라고 했다. 영국은 35부위, 일본은 15부위, 보디족은 51여 부위로 육식을 세분하는 데 비해 한국은 무려 120여 부위로 세분한다.


리나라는 과거에 축산물 가공 처리법에 의해 소고기를 8개 부위로 분할하고 17개 부위로 재분할했다. 1990년대에 들어서면서 경제성장과 더불어 식육의 소비성향이 양에서 질로 전환되면서 축산물의 고품질화를 지향하기 위해 육류의 등급제도가 도입됐다. 


2014년 축산물 위생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농림부 고시 (식육의 부위별, 등급별 및 종류별 구분방법)에 의하면 대분할 명칭 10개 부위에 소분할 명칭 39개 부위로 명칭을 정하고 있다.


출처. 미식사전 / 정리 에스카사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