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뉴스/사회]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전국 일자리 연계 서비스 시행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전국 일자리 연계 서비스 시행

코로나에도 취업하자, ‘일자리 이음 서비스’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카카오톡 채널(출처: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이사장 신용도)이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취업사각지대에 있는 출소자들의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9년 8월부터 실시된 ‘일자리 이음 서비스’가 출소자 취업률 상승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일자리 이음 서비스’는 출소자들의 원활한 취업 지원을 위해 구인정보를 한 지역이 아닌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전 기관으로 연계해 전달하고 있는 서비스다. 구인정보가 발생하면 전국에 있는 전담직원에게 문자가 전송돼 취업이 필요한 보호대상자에게 공유된다. 또한 구직 희망자가 손쉽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구인정보를 게재하고 있다. 취업정보 제공 외에도 구직희망자에게 이력서 등의 구직서류 클리닉을 실시하고 상담사와 함께 면접장으로 이동해 면접에 필요한 사항을 확인해주는 동행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에 참여중인 조0덕(39세) 씨는 7월 ‘일자리 이음 서비스’를 통해 충남 당진에 위치한 제조업체에 취업했다. 조 씨는 “취업이 시급해 여러 방편으로 알아보았지만 구직정보를 얻기 어려웠다. 주변의 추천으로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고, 공단의 일자리 이음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취업정보를 받고 구직서류 클리닉을 통해 취업까지 성공할 수 있었다”며 취업 소감을 전달했다.

최근 취업포털 인쿠르트 발표 ‘2020 상반기 구직성적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 취업합격률은 20%에 불과하다. 얼어붙은 취업시장 가운데서도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은 출소자의 자립 기반 형성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다하고 있다.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2만7509명이 참여해 수료 인원 1만7259명 중 1만3545명(78.4%)이 취업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한편 공단은 2021년에도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 수혜인원을 7000명으로 확대하고 관련 예산도 85억으로 확대 편성해 취업을 통한 대상자의 사회적응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공단 신용도 이사장은 “보호대상자의 자립기반을 다지는 취업은 최우선적 필수요소다. 재범방지 중추기관으로서 코로나 등 악조건 속에서도 보호대상자의 취업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koreha.or.kr


STORY212 김영미 기자

editor.story212@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