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동남아 거대 시장 인도네시아, ‘의료관광’으로 공략

2019-07-22

 동남아 거대 시장 인도네시아, ‘의료관광’으로 공략

- 한국관광공사, 7.19~21 자카르타에서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 

(사진출처:pixabay)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의료관광객이 증가하는 인도네시아에서 7월 19일부터 21일까지 대규모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을 개최한다. 


자카르타 뮬리아호텔 등에서 펼쳐질 이 행사에는 국내 종합병원 등 의료기관과 유치업체 등 15개 기관과, 현지 여행사, 병원, 의료관광 에이전시, 금융기관 등 80여 개 인도네시아 의료 관련업체가 참여해 다양한 비즈니스 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고소득층 소비자 초청 의료관광 상담활동 행사가 실시되며, 일반 소비자 및 사전 예약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상담과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됐다. 


특히 공사는 SNS를 통한 홍보활동을 강화하고자 인도네시아 유명 가수인 게아 인드라와리(Ghea Indrwari) 등 한국에 관심이 많은 20대 유명 여성인사 5명을 한국 의료?웰니스관광 서포터즈로 위촉, 한국 뷰티,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을 인도네시아 현지에 전파할 예정이다.


세계 의료관광산업은 향후 10년간 매년 15%의 높은 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방한 의료관광객은 ’18년도 3,270명으로 전년대비 37.1% 증가했고, 환자 1인당 평균진료비도 326만 원으로 전체평균 진료비의 1.6배를 보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한화준 관광상품실장은 “인구 2억7천만 명으로 세계 4위의 유력시장인 인도네시아는 의료관광시장 다변화의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 내다봤다.  


STORY212 김영미 기자
editor.story212@gmail.com